Media Log


누가복음 12:13~21  
13 무리 중에 한 사람이 이르되 선생님 내 형을 명하여 유산을 나와 나누게 하소서 하니  
14 이르시되 이 사람아 누가 나를 너희의 재판장이나 물건 나누는 자로 세웠느냐 하시고  
15 그들에게 이르시되 삼가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 데 있지 아니하니라 하시고  
16 또 비유로 그들에게 말하여 이르시되 한 부자가 그 밭에 소출이 풍성하매  
17 심중에 생각하여 이르되 내가 곡식 쌓아 둘 곳이 없으니 어찌할까 하고  
18 또 이르되 내가 이렇게 하리라 내 곳간을 헐고 더 크게 짓고 내 모든 곡식과 물건을 거기 쌓아 두리라  
19 또 내가 내 영혼에게 이르되 영혼아 여러 해 쓸 물건을 많이 쌓아 두었으니 평안히 쉬고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자 하리라 하되  
20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준비한 것이 누구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21 자기를 위하여 재물을 쌓아 두고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하지 못한 자가 이와 같으니라  



사람의 눈에는 전혀 잘못이 없어 보이는 사람을 하나님은 어리석은 자로 취급하시는 경우가 있습니다. 본문에 등장하는 부자도 이런 유형의 사람입니다. 그는 불행하게도 숨을 거두는 순간까지 자기가 얼마나 어리석었는가를 한 번도 깨달아 보지 못한 채 생을 마치고 말았습니다.
오늘의 말씀을 주의하여 살펴보면 가장 우리 마음 속에 강하게 와서 닿는 말이 하나 있습니다. 그것은 ‘어리석은 자여’하는 주님의 표현입니다. 영어 성경을 보면 이 말을 ‘바보’라는 단어로 쓰고 있습니다. 바보란 양식이나 판단력이 모자라는 자에게 경멸하는 투로 흔히 쓰는 욕입니다. 바울은 내세와 부활을 믿지 아니하는 자들을 놓고 ‘어리석은 자’라고 했습니다(고전15:36). 그러므로 하나님이 어리석은 자라고 하신 것은 바로 부자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었습니다. 그러면 도대체 이 부자는 어떤 사람입니까?

그는 곳간을 헐고 다시 지어야 할만큼 부자였습니다. 이 부자는 재산을 부정하게 늘린 사람이 아닙니다. 사람들 보기에 건전한 사업가였습니다. 그런데 이 부자는 걱정이 생겼습니다. 돈이 많아지면 그림자같이 따라오는 불안입니다. 그래서 그는 창고를 지을 생각을 했습니다(17절). 그의 마음에는 하나님에 대한 감사는 전혀 없고, 오직 자기만을 위한 욕심으로 가득 했습니다. 그의 마음 속에는 하나님이 서실 땅이 한 치도 없었습니다. 심중을 꿰뚫어 보시는 하나님이 그날 밤에 그의 생명을 찾으셨습니다. 그는 창고도 짓기 전에 많은 재산을 두고 떠나야만 했습니다.

이 부자가 이처럼 어리석은 자가 된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것은 그 마음 속에 자리잡은 탐심입니다. 이 부자를 통하여 주님이 정의하신 탐심은 다른 사람의 것을 탐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무엇이나 자기 손에 있는 것을 자기만을 위해 생각하는 것입니다. 탐욕은 부자로 하여금 돌이킬 수 없는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다 주었습니다.

첫째, 탐욕은 자기의 생명의 안전과 행복이 재산의 넉넉함에 있다고 믿게 했습니다. 주님께서는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데 있지 아니하다고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재물은 쌓으면 쌓을수록 욕심이 더하고 만족이 없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탐심은 그 속에 행복이 있고, 생명의 안전함이 있다고 생각하게 합니다. 신자는 이런 어리석은 마음을 십자가에 못 박아야 합니다. 나의 생명과 행복은 하나님의 손에 있다고 믿어야 합니다.

둘째, 탐욕은 부자로 하여금 이 세상 이상의 것을 보지 못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는 세상에서 잘 먹고 잘 사는 것 외에, 죽음이나 영생, 하나님 또는 영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캄캄한 자였습니다. 육체를 잘 먹이고 즐겁게 하면 영혼이 만족해 한다고 생각한 바보였습니다. 그가 “내 영혼아, 먹고 마시고 즐거워 하자”라고 한 것을 보면 자기 영혼을 육체와 동일하게 보는 사람이었습니다. 인간의 영혼이 불멸의 존재로 하나님의 형상이며, 하나님과 하나 될 수 있는 유일한 자아임을 몰랐습니다.

셋째, 탐욕은 부자로 하여금 하나님 앞에서 빈털털이가 되게 했습니다. 21절에 하나님은 분명히 주석을 달아 지적해 주셨습니다. 여기서 ‘하나님에 대하여’라는 말은 ‘하나님의 뜻에 합당하게’란 의미입니다. 그는 자기만을 생각했지 하나님의 뜻대로 재물을 쓸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습니다. 결과 그는 하나님 앞에서 악하고 게으른 종이 되고 말았습니다.

주님께서 모든 종류의 탐심을 물리치라고 강하게 명령하셨습니다. 이것은 사람을 바보로 만들고, 하나님 앞에서 영원히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을 가져다 주기 때문입니다. 우리 마음 속에 이 탐심이 자리잡지 못하도록 해야 합니다. 눈을 높이 뜨고 영원한 곳을 바라보며 나의 생명의 안전이 하나님 손에 달렸다는 것을 확신합시다. 그리고 하나님이 주시는 물질을 바로 쓰는 지혜로운 자가 되시길 바랍니다.

<본 말씀은 옥한흠 목사님의 주일설교(1983.10.16)를 요약,정리한 것 입니다.>

'예수님♥ > 나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꾸게 해주세요.  (0) 2010.05.19
5월 16일 CBS 큐티  (0) 2010.05.16
나를 채우소서  (0) 2010.05.15
다시 처음 주신 그 사랑을 확인합시다  (0) 2010.05.15
누가복음 16:19-31  (0) 2010.05.14
누가복음 12:13-21  (0) 2010.05.13

submit